Msd 매뉴얼

Please confirm that you are not located inside the Russian Federation

honeypot link

타인에게 부여하는 인위성 장애

작성자:

Joel E. Dimsdale

, MD,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최근 전체 검토/개정 2020년 10월 5일| 최근 내용 수정일 2020년 10월 7일

타인에게 부여하는 인위성 장애는 타인에 대한 신체 질환이나 심리적 장애의 증상을 위장하거나 만들어 냅니다. 이와 같이 하는 사람은 주로 간병인(일반적으로 부모)이며 자신이 보호하는 사람이 대상자에 해당합니다.

이 장애는 대리인에 의한 인위성 장애 내지 대리인에 의한 뮌하우젠 증후군이라 불렀습니다.

타인에게 부여하는 인위성 장애는 자신(주로 간병인, 일반적으로 부모)이 보호하는 사람(일반적으로 간병인의 거짓말에 반박하거나 간병인이 어떻게 상해를 입혔는지 말할 수 없는 소아)에 대해 신체 증상이나 심리 증상을 의도적으로 위장하거나 만들어낸다는 점을 제외하면 자신에게 부여하는 인위성 장애와 유사합니다.

간병인은 이전의 증상을 위조합니다(예: 아동이 건강했지만 가정에서 열이 나고 구토를 했다고 말함). 아동을 약물이나 기타 제제로 다치게 하거나 병에 걸린 것처럼 가장하기 위해 소변 검체에 혈액이나 세균 오염물질을 섞는 간병인도 있습니다. 간병인은 아동에 대한 의학적 치료를 요청하고 아이를 크게 걱정하고 보호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아동은 일반적으로 입원 병력이 많고, 그 이유는 다양한 비특이적 증상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확실한 진단은 없었습니다. 아동에게 질병이 있는 것처럼 꾸미려고 하는 간병인의 시도로 해당 아동이 심각한 질환에 걸리고 때로는 사망할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부여하는 인위성 장애와 마찬가지로 간병인은 그러한 행동을 하는 분명한 외적인 동기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간병인은 아동 학대의 징후를 감추려고 하지 않습니다.

얻기

다른 관심 분야

맨 위